문 대통령, 50조원 규모 특단 금융조치..

이베스트뉴스 승인 2020.03.20 13:00 의견 0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8일 주요 경제주체 초청 원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자료=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위기에 몰려있는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한 특단 조치를 마련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제1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이같이 발표하고 이는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으로 규모와 내용에서 전례없는 포괄적인 조치라고 강조했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사태가 글로벌 경제를 뒤흔들면서 국내적으로 실물경제와 금융시장에 심각한 복합위기를 야기할 조짐에 따라 타격이 가장 큰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를 상대로 선제적으로 전폭적인 맞춤형 지원을 하겠다는 구상에 따른 것이다.

이를 위해 문 대통령은 “우선 소상공인 긴급경영자금 신규 지원이 12조원 규모로 확대됐다”며 “취급 기관도 시중은행까지 확대해 어디에서나 1.5% 수준의 초저금리 대출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면서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5.5조원 규모의 특례보증지원도 함께 시행된다”고 전했다.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금융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긴급 조치도 함께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대출 원금 만기 연장을 모든 금융권으로 확대 시행한다”며 “이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대출 상환 부담을 줄이는 조치”라고 말한 데 이어 이 같은 조치에 사상 처음으로 저축은행, 보험, 새마을금고, 카드사 등 제2금융권 전체가 참여했다고 전했다.

이어 “전 금융권에서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대출금 이자 납부를 유예한다”며 “코로나19로 대출이 급격히 감소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금융 부담을 경감하는 조치”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총 3조원 재원으로 연 매출 1억원 이하의 영세 소상공인들에게 5000만원까지 대출금 전액에 대한 보증을 제공한다”면서 “이는 신속하고 간편하게 낮은 금리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조치”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오늘 조치는 필요한 대책의 일부로, 경제난국을 헤쳐 나가려면 더 많은 대책이 필요하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수입을 잃거나 일자리를 잃은 사람들을 위한 지원 대책도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의> 전재용 기사는 제목과 원문을 동일하게 전송하시면 안됩니다. 제목과 본문의 일부 내용을 자사에 맞게 일부 수정 후 전송 바랍니다.

저작권자 ⓒ 이베스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