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유지지원금 규모 5000억원으로 상향...

이베스트뉴스 승인 2020.03.25 15:45 의견 0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2차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제2차 위기관리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자료=기획재정부)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고용유지지원금 규모를 5000억원 규모로 확대한다. 또 금융회사의 외환건전성 부담금을 한시적으로 면제하기로 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2차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제2차 위기관리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우선 정부는 기업들이 코로나19 위기에도 최대한 고용을 유지하며 버틸 수 있도록 고용유지지원금을 현재 1000억원에서 5000억원으로 확대하고, 지원 수준도 전 업종에 대해 4월에서 6월까지 3개월간 한시적으로 대폭 상향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고용유지지원금을 통해 고용유지를 위한 사업주의 자부담 비율이 대폭 낮아지고, 근로자 고용불안도 상당부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정부는 또 기업과 금융회사들이 외화 유동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외환 분야 거시건전성 규제도 완화하기로 했다. 금융회사의 외화차입 비용 완화를 위해 외환건전성 부담금을 한시적으로 면제한다.

또 은행에 대한 외화 LCR 규제 비율을 현행 80%에서 한시적으로 완화하기로 하고, 구체적인 방안을 이번주 안에 발표할 계획이다. 외화 LCR은 향후 30일간 순(純)외화유출 대비 고(高)유동성 외화자산의 비율로, 금융회사의 외환 건전성을 측정하는 지표다.

이와 관련, 정부는 신규 유동성 8조7000억원을 공급하고, 6개월 내 만기도래하는 11조3000억원 규모의 기존 대출에 대해서도 최대 1년까지 만기 연장 조치를 하기로 했다.

<주의> 전재용 기사는 제목과 원문을 동일하게 전송하시면 안됩니다. 제목과 본문의 일부 내용을 자사에 맞게 일부 수정 후 전송 바랍니다.

저작권자 ⓒ 이베스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