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 많아 피해 커질 우려..서울 도봉구에서 13명 확진 집단감염 발생

이베스트뉴스 승인 2020.06.12 15:41 | 최종 수정 2020.06.13 15:41 의견 0
12일 서울시 도봉구 도봉1동 소재 성심데이케어센터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3명이 발생했다. (자료=SBS캡처)

서울에서 도봉구에서 고령자를 대상으로 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설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집단 감염이 발생한 데이케어센터는 노인 주간 보호시설로 주 이용자가 고위험군인 고령층이어서 피해가 커질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도봉구 도봉1동 소재 성심데이케어센터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3명이 발생했다. 

확진자 중 11명은 센터 이용자, 나머지 2명은 직원인 것으로 파악됐다. 

도봉구는 재난 긴급문자를 통해 확진자 발생을 알리고 최근 성심데이케어센터를 방문한 주민들은 보건소에서 즉시 상담·검사를 받도록 당부했다.

성심데이케어센터는 경증 치매나 노인성 질환이 있는 노인이 미술·음악 수업을 듣고 운동 치료 서비스를 받는 시설이다.

이 센터에는 82세 남성(도봉 24번, 11일 확진) 확진자가 전에 다녀간 사실이 확인된 것을 계기로 검사가 실시됐으나 감염의 선후 관계나 감염 경로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

이 환자의 부인인 80세 여성(도봉 23번)은 지난 10일 확진됐으며 건강 상태가 위중해 역학조사가 어려운 상황이다.

서울시나 도봉구는 긴급문자 외에는 이 집단감염에 관한 상세한 정보를 아직 일반에 공개하지 않고 있다.

저작권자 ⓒ 이베스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